INformation
NEW MEDIA / CREATIVE CONTENT LEADER / MEDIAGROUP TAKE2

News

제목 '며느라기' 첫화부터 터졌다… '리얼 시월드' 이틀만에 90만뷰 '대박!!'
작성자 mgtake2
작성일자 2020-11-23
조회수 267





'며느라기'가 요즘 시대 신혼 부부가 겪는 좌충우돌 시월드와 결혼 생활의 단면을 제대로 드러내며, 첫 화부터 ‘폭풍 공감’을 이끌어냈다.
지난 21일 오전 10시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연출 이광영, 기획 카카오M, 제작 SBS모비딕·미디어그룹테이크투)가 공개된 지 반나절만에 조회수가 50만회를 넘어서더니, 이틀만에 약 90만뷰 가까이 기록하며 화제를 낳고 있다. 인기 웹툰 원작을 기반으로 한 현실감 넘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실감나는 열연을 통해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하는 흥미진진한 드라마로 탄생, 1화부터 높은 화제성을 입증했다.


'며느라기'는 요즘 시대 평범한 며느리가 시월드에 입성하면서 겪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담은 ‘시월드 격공일기’다.
평범한 새내기 부부 ‘민사린(박하선 분)’과 ‘무구영(권율 분)’이 누군가에게는 낯선 시댁이자 누군가에게는 익숙한 본가에서, 사소한 에피소드로 인해 불거지는 무거운 오해와 갈등을 극복하고 서로를 이해해 나가는 과정이 펼쳐진다.


1화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시어머니의 생신을 맞은 민사린이 남편 무구영과 함께 시댁을 찾는 스토리가 그려졌다. 생신 전날 시누이 ‘무미영(최윤라 분)’이 “내일 아침에 엄마 미역국 끓여드리면 진짜 좋아하실 것 같은데”라는 메시지를 보내자 민사린은 “왜 그 생각을 못했지”라며 ‘아차’ 하고, 생신 전날부터 시댁으로 향하며 “나 점수 좀 따겠지?”라고 좋아하는 등, 결혼 초반 시댁에서 사랑을 받고 싶은 ‘며느라기’ 시기에 한창 빠져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시어머니 ‘박기동(문희경 분)’에게 축하 꽃다발을 선물하고 풍성한 생신 아침 식사를 성공적으로 차려낸 것까진 좋았지만, 초보 며느리 민사린은 아직은 낯선 시월드 속에서 예상치 못한 은근한 불편함도 느낀다. 식사 중 무씨네 가족들만 아는 대화에 끼어들지 못한 채 침묵하며 밥만 먹다가 가장 먼저 밥 한 공기를 다 비워버리고, 식후에도 숨쉴 틈 없이 과일을 깎고 설거지를 하는 등, 아직은 어렵고 어색한 시월드를 체감했다고. 또한 민사린은 직장 선후배와의 대화 중 자신이 ‘며느라기’ 시기를 겪고 있음을 깨닫게 돼, 새내기 며느리이자 아내인 민사린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무구영 역시 아내가 가족들과 잘 융화되기를 내심 바라면서도 아내의 눈치를 살피기도 하는 결혼 한달 차 초보 남편으로 완벽히 변신해 공감을 샀다.
어머니의 생신 전날부터 시댁을 찾자는 민사린에게 “오늘 꼭 가서 자야 돼?”라고 이야기하면서도 어머니가 좋아하시겠다며 흐뭇한 웃음을 짓고, 정작 본가에 가서는 피곤함에 꾸벅꾸벅 졸다가 민사린만 남겨두고 잠을 자러 들어가다 은근히 눈치를 보기도 하며, 어머니의 생신 당일 늦잠을 자 아침 식사 준비를 도와주지 못하자 식탁에서 민사린의 표정을 살피는 모습 등으로 주변에 존재하는 듯한 평범한 남편 같은 현실감을 선사했다. 또한 과거 연애시절 장면에서는 생일을 맞은 민사린을 위해 무구영이 어머니가 끓인 미역국을 몰래 챙겨가 그녀를 감동시켰던 일화도 드러나, 아내를 더없이 사랑하면서도 부모님에게 싹싹한 며느리가 되기를 기대하는 평범한 남편의 마음이 설득력 있게 그려지며 수많은 남편과 미혼 남성들의 공감을 일으켰다.


시청자들의 반응은 가히 뜨겁다. 온라인상에서는 아내와 남편, 며느리와 시부모, 시누이에 이르기까지 여러 캐릭터들에 대해 ‘민사린 10년전 내 모습 보는 줄’ ‘결혼 전인데 벌써 시월드 다 겪은 것 같다’ ‘아내와 부모님 사이에서 눈치 보는 남편 완전 공감된다’ ‘남편, 시어머니, 시누이 다들 주변에 있을 듯해서 더 묘하게 얄밉다’ 등 다양한 반응들이 쏟아지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psy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