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NEW MEDIA / CREATIVE CONTENT LEADER / MEDIAGROUP TAKE2

News

제목 KBS2TV ‘세젤예’ 출연진+제작진, 기념식수 행사 개최…마지막까지 훈훈
작성자 mgtake2
작성일자 2019-11-05
조회수 28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jinaaa@mkculture.com)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마지막회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성공리에 마무리된 가운데 종영을 기념하여 출연진과 제작진이 함께한 기념식수 행사가 진행됐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 극본 조정선/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이하 ‘세젤예’)이 종영을 기념하여 KBS 별관에서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다.
이날 기념식수 행사를 위해 양승동 KBS 사장과 이훈희 제작본부장, 문보현 드라마센터장, 이건준 CP, 드라마의 메가폰을 잡은 김종창 감독 및 제작사 대표 그리고 배우 홍종현, 유선, 기태영, 동방우, 한기웅, 김하경, 남태부, 주예림, 최재원, 조영훈 등이 식수 행사에 참여했다.
양승동 KBS 사장은 “마지막까지 너무 고생 많았다. 자체 최고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제작진과 출연진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행사에 앞서 김종창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 아홉 번째 식수를 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 마지막까지 함께 한 제작진과 출연진들에게 감사드린다. 이번 식수 행사를 통해 KBS에 가을을 남기고 가겠다”라는 말로 행사의 의미를 빛냈다. 
또한 마지막을 기념하는 종방연 자리에서는 OST를 부른 주현미가 출연진 및 전체 스태프들을 위한 미니콘서트까지 개최해 그 의미를 더했고 ‘세젤예’ 팀들은 더없는 흥겨운 자리로 마지막까지 웃음 가득한 시간을 보냈다. 
‘세젤예’는 엄마 박선자(김해숙 분)가 죽음을 맞이한 지 1년 후 강미선(유선 분), 강미리(김소연 분), 강미혜(김하경 분) 세 자매가 엄마의 사랑을 깨닫고 서로의 인생을 찾아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에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특히 마지막 방송된 107, 108회는 각각 33.2%와 35.9%(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을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편 제작사 지앤지프로덕션에서는 ‘세젤예’를 위해 고생한 배우와 제작진들에게 격려의 뜻을 전하며 “오는 29일 전체 출연진과 스텝들이 3박 5일간 베트남 다낭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